본문바로가기

BizOK 이용자 메뉴얼

기업지원메뉴열기


정책자료실

  1. Home
  2. 기업지원
  3. 정책자료실

한·중 FTA 활용 지원 ‘차이나 데스크’ 개소

우리나라와 중국 간의 FTA, 즉 자유무역협정 발효에 대비해 기업들의 중국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차이나 데스크’가 설치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무역협회, 코트라 등과 함께 11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관계자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차이나 데스크’ 개소식을 열었다.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 3층에 자리 잡은 차이나데스크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으로 한국무역협회, 코트라, aT센터 등이 상시 공동운영 체제를 유지하게 된다.


우선 11일부터 코트라, 무역협회, aT센터, 대한상공회의소, 지식재산권보호협회 등 5개 수출지원 전문기관에서 파견된 전문가, 현장 경험이 풍부한 관세사, 변호사, 인증전문가 등 총 9명의 전문인력이 배치돼 우리 기업들의 중국 진출을 전방위로 지원한다.


차이나 데스크는 올해 안으로 예상되는 한중 FTA 발효 전까지 중국의 품목별 양허 내용과 FTA 활용법 등을 우리 기업들에게 안내할 예정이다.


또 한중 FTA 발효 이후에는 판로 개척과 원산지 증명, 비관세 장벽 해소 등 기업들의 중국 진출 애로 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지원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코트라와 무역협회, 농수산물유통공사, 대한상공회의소, 지식재산권보호협회 등 수출지원 전문기관에서 파견된 전문가와 경험이 많은 관세사, 변호사가 배치된다.


차이나 데스크는 코트라가 베이징과 칭다오 등 중국 4개 지역에 설치하는 ‘한중 FTA 활용지원센터’, 관세청이 30개 세관에 설치하는 ‘YES FTA 차이나센터’와 협업 체계를 구축해 지원 효과를 높일 방침이다.


문의 :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정책총괄과 044-203-5625


※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 출처 : 기업마당

인천정보산업진흥원

/

2015.03.16

/

조회수 6471

목록

정보관리

[최종수정 17.01.01]

컨텐츠 만족도 평가

그래프

컨텐츠 만족도 조사결과

닫기

한줄 의견달기

리스트

100자 제한 의견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