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BizOK 이용자 메뉴얼

기업지원메뉴열기


정책자료실

  1. Home
  2. 기업지원
  3. 정책자료실

‘300만 인천시대’ 준비, 애인(愛仁)과 함께 첫 발

- 4.28. 300만 인천시대와 3대 도시에 걸맞는 인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한 시민 大토론회 개최 -
 
○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회장 유필우),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상임회장 박흥렬)와 공동으로 오는 4월 28일 오후 2시 30분 중구 월미공원에서 「300만 인천시대, 시민이 행복한 인천 비전!」을 주제로 『제2회 애인(愛仁)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시는 지난해 11월 「인천만의 가치 재창조」를 주제로 처음 개최한 『제1회 애인(愛仁)토론회』를 통해 인천을 사랑하는 시민들의 큰 관심으로 시정에 대한 소통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판단하고, 올해부터는 애인(愛仁)토론회를 연 3회 개최해 범시민 소통의 장으로 확대 운영하는 것은 물론 브랜드화해 매년 정례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 「300만 인천시대, 시민이 행복한 인천 비전!」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제2회 애인(愛仁)토론회』는 300만 시민을 상징하는 300명의 인천시민과 함께 대한민국 3대 도시에 걸맞는 인천의 미래비전을 제시하고, 인천의 위상과 시민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한편, 300만 인천시대를 경축하는 시민화합 분위기로 진행할 계획이다.


○ 특히, 토론장소인 월미공원은 6.25전쟁 당시 구국의 계기가 되었던 인천상륙작전의 전초기지로서, 50년간 군부대 주둔 이후 2001년 자연과 역사, 전통문화가 어우러진 공원으로 탈바꿈하여 시민들에게 개방된 곳으로 300만 인천시대에 인천의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 할 수 있는 뜻깊은 장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 4개의 세션으로 진행될 토론회는 월미공원의 전통정원과 어울리는 국악앙상블 「다나루」의 퓨전국악 공연으로 토론 분위기를 조성하고, 시 정책기획관이 「300만 인천시대, 시민이 행복한 인천 비전!」에 대해 주제발표를 한다. 원탁토론에서는 공개모집을 통해 참석한 각계각층 다양한 분야의 시민들이 10명씩 조를 나눠 토론 소주제에 대해 열띤 토론을 진행하게 되며, 유정복 시장은 직접 원탁별로 순회하면서 시민 참가자와 함께 토론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토론에서 제시된 의견들은 원탁별 대표자가 토론결과를 발표하고 공유하는 시간을 통해 시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로 마무리하게 된다.

○ 이번 애인(愛仁)토론회에는 인천 사랑을 마음껏 펼칠 인천시민이면 누구나 참가(선착순)할 수 있으며, 4월 15일까지 인천시 홈페이지(http://www.incheon.go.kr/) 참여→이벤트 또는 전화(☎440-2182~4)나 팩스(☎440-8722)로 신청하면 된다.

○ 시 관계자는 “최근 인구감소 추세에 따라 향후 수십 년간 인천을 제외하면 300만 도시는 없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서울, 부산에 이어 3대 도시로서의 위상을 찾기 위해 인천시민이 한자리에 모여 함께 300만 시대를 열어갈 준비를 시작하는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며, “이번 토론 결과는 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고 지속적인 관리와 피드백을 통해 시정에 대한 시민 체감지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 출처 : 인천광역시청, 보도자료

인천정보산업진흥원

/

2016.04.07

/

조회수 4327

목록

정보관리

[최종수정 17.01.01]

컨텐츠 만족도 평가

그래프

컨텐츠 만족도 조사결과

닫기

한줄 의견달기

리스트

100자 제한 의견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