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BizOK 이용자 메뉴얼

기업지원메뉴열기


정책자료실

  1. Home
  2. 기업지원
  3. 정책자료실

한류 활용 해외마케팅, 지방 소재 기업까지 추진 전략 모색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다시 부각되고 있는 한류 열풍을 경제 활성화로 연결하기 위해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인호, 이하 무역협회)와 함께 ‘한류 활용 해외마케팅 설명회’를 전국적으로 순회하며 개최한다.

 

그 첫 번째 설명회는 4월 6일(수) 오후 2시, 무역협회 인천지역본부에서 진행되며, 이날 설명회에서는 간접광고(PPL) 사례를 설명하고, 정부 지원 사업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최근 시청률 30% 이상을 기록하고, 동시 방영중인 중국의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에서 누적 조회 수 15억 건을 돌파하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며 새로운 한류 열풍을 선도하고 있다. 

 

이러한 한류드라마의 성공은 판권 판매를 통한 직접수익을 창출할 뿐 아니라, 간접광고ㆍ가상광고 등을 통해 일반 수출기업들에도 커다란 수익 창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태양의 후예>에 간접광고와 가상광고를 제공하고 있는 현대자동차는 드라마 방영 후 드라마에 등장하는 자동차 ‘투싼’의 하루 평균 계약률이 이전보다 10% 상승하는 등, 드라마로 인해 얻은 광고효과를 약 1,100억 원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태양의 후예>와 같은 한류드라마에서 볼 수 있듯이 한류가 경제에 미치는 효과는 막강하다.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의 분석 자료에 따르면, '14년의 한류로 인한 문화콘텐츠와 소비재, 관광 수출액 추정치는 61억 6000만 달러(약 7조 5000억 원)다.

 

이는 전년 대비 8.4% 증가한 것으로서,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 증가율인 2.3%를 크게 상회하는 성장률을 보인 것이다.
 
문체부는 이러한 한류와 수출의 연계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산업부ㆍ방통위ㆍ외교부 등 관계부처 및 콘진원ㆍ무역협회ㆍ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등 유관 공공기관, 방송3사 등과 함께 일반기업들이 한류를 타고 해외로 동반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고 있다.

 

이러한 사업의 일환으로, 문체부는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해외진출 방식과 정부의 지원 사업을 적극적으로 소개하여 더 많은 기업들이 한류를 활용한 해외마케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무역협회와 함께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작년 12월에는 서울에서 시범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으며, 올해는 수도권 소재 기업뿐 아니라 전국에 산재해 있는 수출기업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전국 순회 설명회로 확대해 개최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전국 순회 설명회는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정보가 부족한 지방에 소재한 기업들에 한류의 바람을 타고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소중한 밑바탕이 되어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실현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 밝혔다.


※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인천정보산업진흥원

/

2016.04.06

/

조회수 4360

목록

정보관리

[최종수정 17.01.01]

컨텐츠 만족도 평가

그래프

컨텐츠 만족도 조사결과

닫기

한줄 의견달기

리스트

100자 제한 의견보기

닫기